• Homepage
  • >
  • Section Top
  • >
  • 대우건설, ‘인제양양터널’ 국제도로연맹 환경관리 본상 수상

대우건설, ‘인제양양터널’ 국제도로연맹 환경관리 본상 수상

[데일리포스트=정태섭 인턴기자] 대우건설이 지난해 6월 개통한 ‘인제양양터널’이 국제도로연맹이 주관한 ‘세계 도로 업적상’ 환경관리부문 본상을 수상했다.

지난 7일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국제도로연맹(IRF)이 주관하는 2018년 IRF GRAA에서 본 상을 수상하며 기술력을 인정 받았다.

지난 1948년 창립된 국제도로연맹은 도로분야의 가장 권위있는 국제기구 중 하나이며 도로분야 발전에 기여한 기관과 기업의 도로 관련 프로젝트에 대해 2000년부터 매년 시상을 하고 있다.

본상을 수상한 서울-양양 고속도로 인제양양터널은 국내에서 가장 긴 11km의 도로터널이며 백구대간의 환경 피해를 최소화하고 운전자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투입했다.

완공 된 터널 전 구간에는 고압미세물분무시설과 화재감지기, 영상유고감지시스템과 독성가스 감지 시스템 등 세계 최초로 적용해 방재시스템을 완벽하게 구축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회사의 친환경 토목 기술력을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것”이라며 “인제양양터널에 적용한 기술을 발전시켜 향후 국내외 토목사업 수주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스타트업…세계를 보다

자율주행·드론

4th & Te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