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카드, 내년 1월 비정규직 180명 정규직 전환

[데일리포스트=정태섭 인턴기자] 우리카드가 비정규진 직원을 대상으로 정규직 채용에 준하는 채용 과정을 거쳐 내년 1월부터 180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키로 했다.

우리카드는 10일 노동조합과 서울 본사에서 ‘노사 상생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비정규직의 정규직 일괄 전환 ▲청년 신규 일자리 확대 ▲근로시간 정상화 등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노사 합의에 따라 우리카드는 180명 규모의 비정규직 인력을 내년 1월 정규직으로 전환한다는 계획이며 청년 신규 일자리 확대를 위해 올 하반기 특성화고 인재 채용을 포함해 총 100명의 신규 인력 채용도 함께 추진키로 했다.

우리카드는 이를 위해 이미 사무직군에서 신입사원 40명에 대한 채용을 마쳤고, 우리은행과 함께 그룹 공동으로 진행 중인 일반직 신입사원 신규 채용에서 60명을 추가로 뽑을 예정이다.

아울러 내년 7월 적용될 주 52시간 근무제도 역시 내달부터 앞당겨 시행한다는 방침이며 PC 사용가능 시간을 변경하고 휴일 근무에 대비해 대체휴일 제도를 마련하기로 했다.

우리카드 정원재 사장은 “모기업인 우리은행이 대규모 채용과 은행권에서 선도적으로 주 52시간 근무제를 조기 도입 하는 등 일과 가정의 양립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우리카드도 이런 우리은행의 사회적 책임 실천에 발맞춰 이번 협약을 체결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비정규직의 고용안정이 애사심 향상과 업무 효율성 증대로 이어져 회사의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스타트업…세계를 보다

자율주행·드론

4th & Tech

Busi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