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근당, 항암제 신약 ‘캄토벨’…소세포폐암 재발 환자 생존 연장

[데일리포스트=황선영  기자] 종근당이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린 세계폐암학회(WCLC 2018)에서 캄토테신계 항암제 신약 ‘캄토벨’의 유효성과 안전성을 추가로 확인한 비교임상 결과를 발표했다.

항암제 신약인 ‘캄토벨’은 국내 8번째 신약이자 항암제이며 3번째 신약으로 지난 2003년 10월 난소암과 소세포폐암 치료제로 허가 받고 2004년 공식 발매됐다.

이 약은 우수한 항암 효과 뿐 아니라 부작용 발현 빈도 역시 기존 약물 보다 낮은 것으로 알려져 의약계 주목을 받았다.

종근당은 2010년 2월부터 2018년 3월까지 약 8년에 걸쳐 국립암센터를 비롯한 전국 13개 기관에서 소세포폐암 재발 환자 164명을 대상으로 캄토벨(성분명 벨로테칸)과 기존 치료제인 ‘토포테칸’의 유효성과 안전성을 비교평가 하는 후기 임상 2상 시험을 진행했다.

임상 결과 캄토벨 투여군에서만 1명의 완전 관해(Complete Response, 종양이 완전히 사라짐)가 확인됐다. 객관적 반응율(Objective ResponseRate, 일정 이상 종양 감소를 보인 환자 비율)은 캄토벨이 36.33%로 토포테칸 21.05%와 비교하여 비열등한 결과를 나타냈다.

또 캄토벨 투여군의 전체생존(Overall Survival) 기간은 396일로 토포테칸 247일에 비하여 통계적으로 약 5개월 가량의 차이를 보이며 생존기간을 유의하게 연장시키는 결과를 확인했다.

약물 투여 후 암이 더 이상 증식하지 않는 무진행생존(Progression Free Survival) 역시 캄토벨 투여군 144일, 토포테칸 115일로 약 1개월의 차이를 보였다.

이번 임상으로 종근당은 임상시험 조건부로 허가 받은 국내 항암제 신약 중 최초로 소세포폐암과 난소암 2개 적응증에 대한 비교 임상시험을 통해 유효성과 안전성을 입증하게 됐다.

국립암센터 종양내과 김흠태 교수(사진)는 “새로 도입된 세포독성 항암제나 표적항암제가 없는 실정에서 기존 항암제와 치료 효과는 동등하고 세포독성 부작용이 현저히 적은 캄토벨이 좋은 치료 옵션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스타트업…세계를 보다

자율주행·드론

4th & Tech

Busi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