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page
  • >
  • Top
  • >
  • 효성 조현준 회장 “300조원 중국 의류시장을 잡아라”

효성 조현준 회장 “300조원 중국 의류시장을 잡아라”

세계 최대 섬유 전시회 ‘인터텍스타일 2018’ 참석

[데일리포스트=김동진 기자] “300조원 규모의 중국 의류시장을 공략하라” 효성 조현준 회장의 새로운 미션이다.

지난달 27일부터 중국 상하이 국가회의전람센터에서 열린 세계 최대 규모의 섬유 전시회 ‘인터텍스타일 2018’에 참석한 조 회장이 세계 섬유 시장 1위 기업의 위상을 확고히 다지기 위한 글로벌 행보에 가속도를 붙였다.

조 회장은 이번 전시회를 통해 매년 5% 이상 성장하고 있는 연 300조원 규모의 중국 의류시장 공략을 강화해 글로벌 1위 기업의 위상을 확고히 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하고 나섰다.

지난해 이어 올해 역시 전시회에 참석한 조 회장은 현지 부스를 찾는 고객과 미팅을 진행하는 등 마케팅활동 전반을 챙기며 최신 섬유시장 트렌드도 점검했다.

조 회장은 올해 초 베트남과 인도를 방문해 글로벌 생산기지 구축과 사업확대 계획을 밝힌 데 이어 세계 최대 섬유 시장인 중국에서도 리딩기업의 위상을 알리기 위해 직접 나섰다.

이날 조 회장은 중국 의류시장 이너웨어, 스포츠의류, 캐쥬얼의류 각 부문에서 1, 2위를 달리는 브랜드 마니폼(Maniform), 안타(Anta), 이션(Yishion)를 만나 고객과의 동반성장이 무엇보다 중요한 가치라고 강조했다.

조 회장은 “급변하는 시장 트렌드를 분석하고 고객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파악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현장에서 목소리를 듣는 것”이라며, “글로벌 1위 기업의 위상을 확고히 하기 위해 지속적인 기술개발과 품질혁신, 맞춤 마케팅활동 등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중국 의류산업 시장은 약 1조7970억위안(한화  300조원) 규모로 연 평균 5% 이상 성장을 지속하고 있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중국 섬유업체 야타이(亚太, Ya Tai), 베트남 직물염색업체 흥옌 등 21개 글로벌 고객사와 동반 참가해 고객사의 영업활동과 상담을 지원했다.

효성티앤씨는 ‘Better Life Ahead’라는 컨셉으로 기존 제품 소개 중심 전시회에서 탈피해 시장 트렌드를 반영한 세 가지 테마 중심의 전시 부스를 구성했다.

첫 번째 테마인 ‘다양한 기능의 복합(Purpose Full)’에서는 효성티앤씨의 기능성섬유를 활용해 운동할 때나 일상생활에서 여러가지 용도로 입을 수 있는 애슬래져룩을 개발해 선보였다.

두 번째 테마는 친환경 제품 사용 등 환경보호 가치관을 반영한 ‘지속가능한 패션’으로 페트병을 이용한 리사이클 원사 마이판 리젠으로 제작한 의류를 전시했다. 고객사 선힝(홍콩)과 기능성 섬유 크레오라 에코소프트를 활용해 공동 개발한 친환경 원단으로 만든 제품도 전시했다.

마지막 테마 ‘패션의 끝’에서는 세계적인 트렌드 컨설팅 회사 넬리로디(프랑스)사와 협업해 2020년 봄여름 트렌드를 반영한 원단을 전시하고 한 발 빠르게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 이미지를 구축하기도 했다.

한편, 효성티앤씨는 ‘기술 경쟁력이 성공 DNA’라는 경영철학을 근간으로 1998년 자체 기술로 스판덱스 양산체제를 구축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스타트업…세계를 보다

자율주행·드론

4th & Tech

Busi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