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page
  • >
  • 뉴스
  • >
  • 취임 2개월 최정우 포스코 회장…“노조를 와해해라”

취임 2개월 최정우 포스코 회장…“노조를 와해해라”

  • | 송협 선임기자
  • 2018-09-26
  • Top, 뉴스

포스코 새 노조 출범에 사측은 노조 감시 강화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추석을 하루 앞둔 23일 포스코 노무협력실은 모처에서 은밀하게 노조 무력화 방안을 수립하기 위해 대책회의를 가졌습니다. 당시 작성 중이던 문건과 회의 참석자 노트를 입수해 분석했습니다. 포스코의 노조와해 방안 문건을 공개하는 기자회견을 시작하겠습니다.”(정의당 추혜선 의원)

지난 17일 무노조 경영 50년의 역사를 깨고 민주노조가 출범한 국민의 기업 포스코가 당초 부당노동행위가 발행하지 않도록 철저히 조치하겠다는 약속과 달리 사측이 노조 와해 활동을 펼쳤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정의당 추혜선 의원은 25일 포스코가 출범한 노동조합 무력화를 위해 부당노동행위를 시도한 정황이 담긴 내부 문건을 입수하고 이를 국회 정론관 기자들에게 공개했다.

추 위원이 입수하고 공개한 포스코 작성 노조 대응 문건에는 최정우 회장 취임 이전인 지난 4월 23일 포스코 포항제철 내 직원들의 노조 준비 모임이 시작되자 사측은 이를 대응키 위해 포스코 본사 노무협력실 산하에 ‘노사문화그룹’을 신설했다.

통상적으로 노무기획그룹은 인사와 노무, 후생복리 업무를 전담하는데 노사문화그룹은 노조 대응 업무를 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문건에는 노사협력실 산하 ‘노사문화그룹’의 역할이 무엇인지 상세하게 적시됐다. 노사문화그룹은 지난 4월 전후 노조 준비 및 노사협의회에 대한 동향을 파악하고 노조 와해 및 무력화를 목적으로 대응 시나리오를 기획하고 노조 대응 시나리오를 회사 차원에서 실행토록 하는 주무부서로 추정하고 있다.

또 지난달부터 포스코 직원들이 ‘포스코사람들’이라는 제목의 단톡방을 개설하고 의견을 교환하자 본사측은 노무인력을 카톡방에 투입시켜 직원들이 주고받은 내용을 모두 사찰한 것으로 드러났다.

추 의원은 “노조에 대한 부당노동행위를 방지하겠다고 약속했던 포스코는 노동자들이 근무하고 있는 동안에는 노조를 인정하는 것처럼 제스처를 취하더니 포스코 노동자들과 국민들이 명절 연휴를 보내고 있는 사이에 은밀하게 노조 와해 공장을 펼쳤다.”고 성토했다.

추 의원은 이를 근거로 현장 관리자들을 대상으로 배포하기 위해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문건을 추가로 공개했다.

문건에는 민주노총과 금속노조에 대한 악의적인 선동과 다른 기업의 노조에 대한 명예훼손, 직원들의 오픈 채팅방에 대한 지속적인 사찰 흔적, 여기에 문재인 정부가 노사관계에 깊숙이 개입해왔다는 근거 없는 비방까지 적시됐다.

이 뿐만이 아니다. 포스코의 새 노조(금속노조) 설립 움직임이 본격화하면서는 ‘강성노조 설립 움직임’이라는 경제지 기사를 출발로 이들 새 노조에 대해 부정적인 이미지로 덧칠하기 위한 여론전을 펼친 것으로 알려졌다.

포스코 사측의 새 노조 설립 방해행위에도 불구하고 지난 17일 포스코 노동자들이 국회 정론관에서 포스코 새노조 출범을 공식적으로 선언하자 사측은 노무협력실 노사문화그룹 주도로 포스코 새노조를 직원들 사이 분열과 갈등을 조장했다.

특히 새 노조를 노사공멸을 추구하는 정치적인 강성노조로 낙인찍고 직원들로부터 고립시키며, 기존 어용노조에 대해서는 ‘비대위 가입 우수 부서 발굴 홍보’전략 등을 통해 전사적으로 지원, 교섭 파트너로 활용하기 위한 계획도 착수했다.

추 의원은 “포스코는 올해 들어 노무협력실 산하에 노조 이슈 대응을 담당하는 노사문화그룹을 신설했고 이 그룹이 노조 와해 문건을 작성했다.”며 “이 실행단위를 만드는 것은 최고 윗선의 결재 없이 불가능한 만큼 박근혜 정권 시절 삼성의 미래전략실이 노조 파괴에 나섰던 것이 지금 포스코에서 벌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스타트업…세계를 보다

자율주행·드론

4th & Tech

Busi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