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page
  • >
  • 뉴스
  • >
  • [남북 정상회담] 文·金 두 정상, 사상 최초 오픈카 퍼레이드

[남북 정상회담] 文·金 두 정상, 사상 최초 오픈카 퍼레이드

평양 시민들  꽃 흔들며 ‘통일·번영’ 등 외쳐

[데일리포스트=김영진 기자] 제3차 남북 정상회담이 18일 평양에서 시작된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 방북 첫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부인 리설주와 함께 평양 순안공항에서 문 대통령 내외를 직접 영접했다.

이날 공항에서 문 대통령을 영접한 북한 인사는 김정은 위원장 내외와 김 제1부부장 외에도 김영철 통일전선부장, 조용원 당 중앙위 부부장,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최룡해 조직지도부장, 리수용 국제부장, 리용호 외무상 등이 함께 나섰다.

김정은 위원장의 ‘영접’은 이번 정상회담 일정이 시작전부터 초미의 관심사였다. 영접 여부가 사전에 확정되진 않았지만, 2000년 김대중 대통령 방북 당시 김정일 위원장의 전례에 비춰 역시 공항 영접에 나서리라는 관측이 지배적이었다.

김 위원장은 순안공항에 미리 도열해 있던 환영인파의 환호를 받으며 공군1호기에 다가갔고, 평양 시민들은 꽃술과 한반도기, 인공기를 흔들며 만세를 불렀다. 환영인파 뒤로는 ‘민족의 단합된 힘으로 평화와 번영의 시대를 열어나가자!’, ‘평양을 방문하는 문재인 대통령을 열렬히 환영합니다!’라는 문구가 내걸렸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리 여사와 함께 탑승구 앞에 서자 김정숙 여사와 함께 모습을 드러냈다. 가볍게 손을 들어 보인 문 대통령 내외는 밝은 표정으로 비행기에서 내려 평양 땅을 디딘 뒤 자신들을 기다리던 김 위원장 내외와 인사를 나눴다.

김 위원장은 특히 인사 과정에서 문 대통령을 힘껏 포옹한 뒤 뺨과 뺨을 부딪치는 서양식 ‘뺨 인사’를 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과 함께 공항에 미리 도착해 대기하던 화동들은 문 대통령 내외에게 꽃을 건넸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북한군 의장대 사열을 받은 뒤 나란히 미리 준비된 벤츠 차량으로 걸어갔다. 문 대통령은 이 과정에서 자신을 반기는 평양 시민 일부와 손을 잡고 인사를 나눴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앞뒤로 대기하던 차량에 각각 별도로 탑승했다. 하지만 순안공항을 출발한 지 1시간여 뒤 백화원 영빈관에 도착할 때는 같은 오픈카에 탑승한 모습으로 등장해 취재진과 생중계를 지켜보던 이들을 놀라게 했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백화원 이동) 중간에 카 퍼레이드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공항을 따로 출발한 두 정상이 카 퍼레이드를 위해 한 차량으로 옮겨 탔다는 것이다.

동승한 두 정상 중 문 대통령이 상석인 뒷좌석 우측에 앉았고, 김 위원장은 좌측에 자리했다. 도착 직후 김 위원장이 먼저 내려 문 대통령을 챙겼고, 김정숙·리설주 여사가 동승한 차량이 뒤이어 도착했다.

한편 백화원영빈관에 도착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별도로 오찬을 가진 뒤 오후 3시 30분부터 첫 회담에 돌입한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스타트업…세계를 보다

자율주행·드론

4th & Tech

Busi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