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시중은행 최초 52시간 근무제 조기도입

[데일리포스트=황정우 기자] 우리은행 노사가 시중 은행 최초로 주52시간 근무제를 조기 도입키로 합의했다.

노사는 오는 10월부터 주52시간 근무제를 전 영업점과 부서를 대상으로 실시하기 위해 근무형태 개선과 제도 도입 및 보완, 새로운 근로문화 정립 등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또 연장근무가 많은 영업점과 부서는 인원을 추가 배치하고 근무시간을 조정하며 이미 시행중인 PC-OFF제와 대체 휴일제를 개선하고 탄력근로제도 실시키로 했다.

아울러 주52시간 근무제의 조기 도입과 안정적 정착을 위해 지난 5월부터 태스크포스팀을 구성해 사전준비에 나섰다.

여기에 올해 전년대비 26% 확대한 750명 규모의 신규 인력을 채용하고 주52시간 근무제를 대비해왔다.

손태승 우리은행장은 “내년 7월까지 유예기간이 남았지만 직원들의 진정한 일과 삶의 균형을 위해 시중은행 최초로 조기 전면 도입을 결정했다.”며 “일과 가정의 양립이 우리은행의 기업문화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스타트업…세계를 보다

자율주행·드론

4th & Tech

Busi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