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page
  • >
  • 뉴스
  • >
  • “더 이상 못참겠다!” 집단 소송 나선 불탄 BMW 차주들

“더 이상 못참겠다!” 집단 소송 나선 불탄 BMW 차주들

BMW코리아 자산 가압류…국토부 차관 등 소송도 검토

[데일리포스트=김동진 기자] 세계적인 명품 차로 꼽히고 있는 BMW가 원인 모를 잇단 화재로 인해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천덕꾸러기로 전락하고 있는 가운데 화재 피해 소비자들의 집단 소송이 본격화되고 있다.

BMW 소유자들이 집단적으로 소송을 촉매한 계기는 지난 20일부터 시작된 리콜과 운행정지 과정에서 소유자들의 불만이 고조되고 있기 때문이다.

법조계에서는 이달 3000명에 달하는 BMW 소유자들이 BMW코리아 등에 대해 집단적인 소송을 낼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무엇보다 화재로 인한 운행정지 사태를 비롯해 리콜 과정에서 소유자들의 불만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고 여기에 안전진단 결과 ‘정상’을 통고 받은 차량까지 화재가 발생하면서 세계적인 명차 브랜드 BMW에 대한 소비자들은 불신을 넘어 분노를 야기 시켰다는 시각이 팽배하다.

실제로 ‘BMW 피해자 모임’을 대리하는 법무법인 바른, ‘BMW 화재 피해자 집단소송’을 통해 소송 참여자를 모으고 있는 법무법인 인강, 한국소비자협회를 대리하는 법무법인 해온 등은 차주들의 소송 문의를 꾸준히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가장 규모가 큰 곳은 소비자협회의 집단소송을 대리하는 법무법인 해온이다. 이곳에서는 현재 1500명의 소송 참여자를 모집했다. 해온은 이달 중 2000명의 참여자를 모집해 소장을 낼 계획이다.

해온은 소송참여자가 빠른 속도로 늘고 있는 만큼, 승소할 경우의 손해배상 청구비용만 수백억원으로 달할 수 있다고 판단, BMW 드라이빙센터 등 BMW 코리아 자산에 대한 가압류도 추진 중이다.

구본승 해온 대표변호사는 “BMW 차량 집단소송에 따른 채권확보를 위해 인천 BMW 드라이빙센터 건물과 부지사용권, 서울 회현동 BMW 코리아가 입주해 있는 건물 스테이트타워의 임차보증금 등 BMW 코리아 소유로 추정되는 자산에 대해 가압류를 진행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법무법인 바른 하종선 변호사도 지난달 30일 4명, 지난 9일 21명을 대리해 소장을 제출했고, 지난 17일과 20일, 22일에도 각각 차주 120명씩을 대리해 공동소송을 제기했다.

하 변호사는 특히 국토교통부 차관, 환경부 차관, 자동차안전연구원장, 교통화경연구소장 등 4명을 대상으로 민사소송을 제기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여기에 독일 당국에 BMW 본사의 결함 은폐행위 수사를 요청할 계획이다.

‘BMW 화재 피해자 집단소송’ 네이커 카페를 운영하고 있는 법무법인 인강 성승환 변호사 역시 300명 이상의 차주를 대리해 공동소송을 진행하고 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스타트업…세계를 보다

자율주행·드론

4th & Tech

Busi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