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page
  • >
  • Section Top
  • >
  • 효성타이어코드, 인도 등 신흥 4개국 시장점유율 2배 확대

효성타이어코드, 인도 등 신흥 4개국 시장점유율 2배 확대

[데일리포스트=김동진 기자] 효성첨단소재가 인도와 인도네시아, 태국, 그리고 베트남 등 아시아 지역 4개국 타이어코드 시장 점유율이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효성첨단소재는 이들 지역 4개국 타이어코드 시장 점유율은 지난 2016년 22%엣 올해 40%로 확대됐으며 당초 2개에 불과했던 주요 고객사가 12개로 늘었다.

열악한 도로 사정으로 내구성이 높은 제품을 원하는 인도 시장에는 고강력 타이어코드를, 고무와 타이어코드가 분리되는 문제가 있던 업체에는 효성첨단소재㈜의 노하우를 접목해 부재료와 타이어 설계 변경을 제안하는 식이다.

아시아 지역의 시장 개척에는 2014년 신설한 테크니컬 마케팅팀이 선도적 역할을 했다. 테크니컬 마케팅팀은 고객사의 기술, 생산 파트와 직접 소통해 고객의 애로사항을 해결하면서 타이어의 성능을 효과적으로 개선해 나갈 수 있도록 했다.

여기에 현지 고객을 대상으로 정기 세미나를 열어 타이어 업계 동향과 효성첨단소재의 신규 제품을 소개하고 맞춤형 기술 서비스를 제공하기도 했다.

아시아 시장은 경제성장에 따른 소득증대로 자동차 판매가 확대되면서 자동차와 타이어 생산량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무엇보다 인구 2억 5500만명의 인도네시아는 동남아시아 최대 자동차 시장이며 인도 신차 수요는 2018년 전년 대비 7.5%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효성첨단소재 관계자는 “독보적 기술력 및 기존 글로벌 시장에서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지역적 특성에 맞는 맞춤형 제품을 제공하고 생산기술을 지원하면서 가능해졌다.”고 설명했다.

한편 타이어코드는 타이어의 수명, 안정성, 승차감 등을 향상시키기 위해 타이어 고무 내부에 들어가는 섬유 재질의 보강재다.

효성첨단소재의 폴리에스터 타이어코드는 2000년부터 18년간 세계시장 점유율 1위의 자리를 지키고 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스타트업…세계를 보다

자율주행·드론

4th & Tech

Busi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