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page
  • >
  • Section Top
  • >
  • 롯데월드타워, 초고층 피난안전구역 일반인 최초 공개

롯데월드타워, 초고층 피난안전구역 일반인 최초 공개

[데일리포스트=황선영 기자] 연일 폭염이 기승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 롯데월드타워가 학생·시민들을 대상으로 6일부터 ‘친환경 안전스쿨’을 진행한다.

롯데물산은 첫 날 열린 ‘송파구 꿈나무 환경교실’에 40명의 학생과 학부모가 참여했다. 이번 여름 스쿨은 롯데월드타워 오픈 이후 일반인에게 미공개 됐던 에너지센터와 초고층 피난안전구역에서 교육을 진행한다.

아쿠아리움 후방투어에서는 해양생물 치료시설, 수중생물생명유지장치 등을 관람하고 아쿠아리스트, 수의사, 수산질병관리사 등 이색 직업에 대해 배웠다.

화장품, 치약 등에 많이 사용되는 마이크로 플라스틱이 해양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도 배우고 천연 세안 제품도 만들었다.

타워 홍보관에서는 친환경과 안전 교육을 받고 수열, 지열, 연료전지, 태양열 등 신재생 에너지 시설 관람한 후 102층으로 이동해 피난안전구역에서 초고층빌딩 피난대피 교육과 심폐소생술, 방연 마스크 착용 관련 안전 교육을 받았다.

친환경 안전스쿨 참가자에게는 텀블러, 롯데월드타워 종이퍼즐, 에코백이 증정된다. 에코백은 이번 행사에 동참하고 있는 롯데월드타워 입주사 데상트코리아의 친환경 캠페인 세이브더 펭귄 제품이다.

설동민 롯데물산 친환경 팀장은 “롯데월드타워의 친환경 에너지 시설을 통해 학생과 시민이 실생활에서 에너지 절약과 한경 보호에 대한 실천을 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스타트업…세계를 보다

자율주행·드론

4th & Tech

Busi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