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건설, 국내 업체 유일 싱가포르 안전상 수상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쌍용건설이 국내 업체로는 유일하게 싱가포르 노동부가 주관하는 안전보건 시상식에서 ‘Forest Woods 콘도미니엄 현장’이 SHARP(Safety & Health Award Recognition for Projects) Award를 수상했다

SHARP Award는 싱가포르 노동부 산하 안전보건위원회가 매년 싱가포르 내 모든 건설현장을 점검한 뒤 노동부가 요구하는 수준 이상의 안전보건시스템을 갖춘 시공사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올해는 9곳이 선정됐는데 국내 기업은 쌍용건설이 유일하다.

이에 따라 쌍용건설은 2010년 이후 총 20회에 걸쳐 SHARP Award를 수상하게 됐다.

SHARP Award를 받은 현장은 싱가포르 최대 민간 발주처인 CDL(City Developments Limited)이 발주한 콘도미니엄 공사다. 7개 동, 519가구 규모로 2016년 8200만달러(약 1000억원)에 수주해 시공 중이다.

쌍용건설은 2015년 완공한 싱가포르 도심지하철 2단계 921공구 현장이 지하철 공사 무재해 세계 최고기록인 1675만 인시를 달성했다. 2016년에는 싱가포르 최고 권위의 LTA 시공대상을 받아 싱가포르 정부로부터 안전관리 능력을 인정받았다.

지난 3월 싱가포르 보건부(MOH, Ministry Of Health)가 발주한 총 공사비 8000억원 규모 WHC 종합병원 공사 입찰에서도 기술점수와 안전관리 부문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수주에 성공했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싱가포르에서만 6500만 인시, 전세계 현장에서 약 1억3000만 인시 무재해를 이어가는 대기록을 쓰고 있다”며 “세계적 수준의 안전관리 능력을 바탕으로 해외건설 강자 자리를 지켜나가겠다”고 말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스타트업…세계를 보다

자율주행·드론

4th & Te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