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마비앤에이치, 중국 건강기능식품 시장 공략 나서

[데일리포스트=황선영 기자] 건강기능식품 연구개발 전문기업 콜마비앤에이치가 중국 현지 건기식 공장 건설에 착수하고 매년 두 자릿수 이상 성장하고 있는 중국 시장 공략에 나섰다.

콜마비앤에이치는 지난주 중국 강소성 염성시 대풍경제개발구에서 7만5840㎡에 달하는 부지에 건강기능식품 공장을 설립하는 기공식을 열었다.

콜마비앤에이치는 지난해 7월 대풍경제개발구와 투자 협약을 맺고 공장 설립 계획을 확정한데 이어 중국 건강기능식품 시장 진출을 위해 현지 법인인 강소콜마도 설립했다.

강소콜마는 5년간 총 3개 공장을 건설할 계획이다.

내년 9월 완공 예정인 1기 공장은 분말, 정제, 연질 및 경질 캡슐, 젤리, 액상 등 주요 건기식 제형 연간 1만t의 생산 체제를 갖추게 된다.

2, 3기 공장에는 원료제조와 고형제 제작라인을 증설할 예정이다. 현재 중국 건강기능식품 시장은 매년 두 자릿수 이상 성장해 규모 40조원이 넘는다.

콜마비앤에이치는 한국에 생산기지를 두고 유통 채널로만 중국에 수출하는 방식이 아닌 직접 현지에 공장을 건설하는 방식을 통해 중국 건기식 시장을 빠르게 선점한다는 설명이다.

정화영 콜마비앤에이치 대표는 “콜마비앤에이치의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중국 건기식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중국인의 건강과 아름다움에도 공헌하는 글로벌 기업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스타트업…세계를 보다

자율주행·드론

4th & Tech

Busi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