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중소 및 소상공인 금융지원 위한 업무협약

[데일리포스트=황정우 기자] 우리은행이 경남신용보증재단에 10억원을 출연하고 보증서대출을 통해 담보력이 부족한 경남 지역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금융지원을 위해 나섰다.

우리은행은 경남신용보증재단과 함께 지역산업 침체로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경상남도 소상공인 등 동반성장을 위한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우리은행은 이번 협약을 통해 경남신용보증재단에 10억원을 출연하고 재단은 이를 재원으로 150억원 규모의 대출 보증서를 발급키로 했다. 또 특별운전자금 대출 보증료는 연 1.0%로 고정돼 기존대비 0.2%p 이상 저렴하고 대출금액은 최대 1억원, 5년간 지원된다.

지원대상은 재단의 기준에 따라 우리은행이 추천한 소상공인과 창업기업, 일자리 창출 기업이며 내달 2일부터 재단과 우리은행 영업점을 통해 보증서 발급 및 특별운저자금대출 관련 상담과 대출 지원을 신청할 수 있다.

아울러 경남신용보증재단 신용보증서 대출 이용고객은 우리은행 수수료가 면제되는 전용통장을 제공해 금융비용 부담을 낮출 수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경기 침체와 고용 및 산업위기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남 지역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경영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금융지원에 나섰다.”면서 “더 큰 금융의 실천을 통해 고객과 함께 성장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스타트업…세계를 보다

자율주행·드론

4th & Te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