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한국주택금융공사… 서민 주택금융 지원 나선다

신혼부부 및 다자녀가구 주거지원 전용상품 출시 등 MOU 체결

[데일리포스트=황정우 기자] KEB하나은행(은행장 함영주)은 지난 22일 서울 을지로 본점에서 한국주택금융공사(사장 이정환)와 서민 주택금융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신혼부부 및 다자녀가구의 주거비 경감을 위한 전용 전세자금 대출상품인 ‘다둥이 전세론’이 출시한 데 이어 향후에도 금융상품 및 공동 연수프로그램 개발을 위한 테스크포스(TF)도 운영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다둥이 전세론’은 지난해 10월 출시된 ‘신혼부부전세론’과 함께 서민주거지원의 한 축을 이루는 KEB하나은행의 전용상품이다.

만 19세 미만 미성년 자녀가 2명 이상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도록 다자녀기준을 완화한 전세자금대출이다.

‘다둥이 전세론’은 임차보증금의 90% 범위 내, 최고 2억원까지 대출이 가능하며 대출한도가 임차보증금의 70∼80%인 기존 은행권의 유사상품들과 대비해 비교우위를 가지고 있다.

또한 소득이나 주택면적 등과 관련한 별도 상한이 없어 소득 초과나, 면적 초과로 인해 기존 버팀목 전세자금대출을 받지 못한 미성년 자녀부양 가구에게도 새로운 대안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KEB하나은행은 기존 전세자금대출 대비 최대 0.25%의 우대금리를, 한국주택금융공사는 기존 보증료에 대해 추가 0.1% 감면혜택까지 지원하기로 했다.(6월 22일 기준, 적용가능 최저금리 2.85%)

이정환 한국주택금융공사 사장은 “KEB하나은행이 서민지원 사업에 적극적으로 앞장서고 동참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효율적인 주택금융서비스를 위한 정보화 사업 및 정보 보호에도 적극 협력해 양 기관 통합 주택금융서비스 프로그램도 개발하겠다” 고 말했다.

함영주 KEB하나은행장도 “한국주택금융공사와 손잡고 포용적 금융에 대한 실천을 이어갈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민간·공공기관과 적극 협력해 휴머니티에 기반을 둔 상호협력의 모범사례들을 지속적으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스타트업…세계를 보다

자율주행·드론

4th & Tech

Busi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