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page
  • >
  • Top
  • >
  • 美 증권 컨설턴트, “비트코인 내년 5000달러 ‘정점’

美 증권 컨설턴트, “비트코인 내년 5000달러 ‘정점’

[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비트코인 가격이 내년 중 5000달러, 10년 내 2만5000달러~최고 5만달러 사이로 급상승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지난 5일 블룸버그 등 외신은 미국 증권 컨설턴트 업체인 스탠드포인트 리서치(Standpoint Research)의 창립자 겸 대표인 로니 모아스(Ronnie Moas) 애널리스트가 CNBC와의 인터뷰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고 전했다.

지난 13년간 약 900개의 종목을 추천한 그는 최근 고객용으로 발간한 보고서에서 “비트코인 가격이 2018년에는 현재의 두 배인 5000달러를 넘어서 10년 후 최소 2만5000달러에서 최대 5만달러까지 상승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지금까지 가상화폐에 관심을 가지지 않았던 주식 투자자들이 최근 장기적 상승을 예상한 비트코인 지지자들과 함께 시장분석 및 투자에 나서고 있는 것은 비트코인 등 블록체인 자산을 둘러싼 열광의 증거라고 할 수 있다.

로니 모아스는 “통화량이 2100만 비트코인으로 한정되어 있다. 화폐나 다른 투자 상품에 대한 신뢰가 악화되고 있어 세계는 2100만 비트코인을 둘러싸고 경쟁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현재 현금 및 채권, 주식, 금 등으로 배분된 자금의 1%가 가상화폐로 옮겨갈 것이라고 거의 확신한다”고 말했다. 또한 스스로도 라이트코인, 비트코인, 이더리움을 각각 조금씩 보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비트코인은 결제수단으로 채택이 확대되면서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기관투자가의 지지가 늘어나 가격이 2배 이상 상승해 한때 3000달러를 찍었지만 지난  5일에는 일시적으로 2544달러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그는 “단기버블 가능성에 대한 우려는 존재하나, 장기적으로는 3자리의 수익률을 기록할 가능성이 다”며“다만 비트코인에 대한 나의 견해는 정보제공의 목적이며, 투자조언이나 추천은 아니다”라고 부연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