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더욱 진화된 ‘인텔리전트 IoT’ 시장 공략 ‘점화’

[데일리포스트=송협 기자]마이크로소프트(이하 MS)가 인텔리전트(IoT) 솔루션으로 기업 IoT와 AI(인공지능) 전략 지원에 나섰다.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인 IoT와 AI, 빅데이터 활용 지원을 위해 마이크로소프트는 SaaS 솔루션인 ‘IoT 센트럴’을 신규 발표한데 이어 IoT & AI 인사이더 랩의 글로벌 거점 확대를 위한 기업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지원키로 했다.

MS의 인텔리전트 IoT는 기기의 연결과 모니터링, 제어 등을 위한 ▲애저 IoT 허브 ▲스트림 애널리틱스 ▲머신러닝과 AI 등 단일 플랫폼에서 논스톱으로 제공 가능한 IoT 서비스를 의미한다.

▲IoT 기술을 단순화한 IoT 센트럴은?

이번에 새로 개발된 IoT 센트럴은 MS 클라우드 플랫폼인 애저를 기반으로 개발 과정을 단순화한 업계 최초 SaaS 솔루션이다. 기존 PaaS 솔루션인 애저 IoT 스위트와 함께 제공돼 고객의 Iot 시장 진입 장벽을 낮추고 종전 보다 더 빠른 속도를 앞세워 지원한다.

크기변환_[사진자료 1] IoT & AI 인사이더 랩

IoT 뿐 아니라 AI를 접목한 IoT와 AI에 특화된 연구소 ‘인사이더 랩’을 미국 레드몬드와 중국 선전에 이어 최근 독일 뮌헨에 개소, 스타트업에 나선 군소기업은 물론 대기업까지 기업의 비즈니스를 확장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IoT & AI 인사이더 랩은 다양한 규모의 기업이 프로젝트나 솔루션 개발 초기 단계부터 MS의 ㄱ클라우드 플랫폼 애저를 기반으로 안정적인 인텔리전트 IoT를 구축할 수 있도록 방향을 제시해준다.

이를 위해 MS 전문가들은 IoT 구축에 필수적인 기술검증 모델 제작과 함게 프로토타입 구성, 하드웨어 테스트를 돕기 위해 1년 365일 상주하며 운영한다는 예정이다.

실제로 인텔리전트 IoT를 구축한 국내외 사례들이 잇따라 발표되고 있다. 대표적인 사례로 독일 엘리베이터 전문 업체 티센크루프(ThyssenKrupp)와 호주 농업 기술 기업 더 일드(The Yield)를 꼽을 수 있다.

티센크루프는 자사의 엘리베이터에 센서를 부착해 운행정보를 애저 클라우드로 수집해 모인 데이터를 애저 머신러닝으로 분석, 엘리베이터 고장에 따른 데이터 패턴을 파악하고 고장 발생 위험이 있는 엘리베이터를 예축해 고장을 방지하고 있다.

해외 뿐 아니라 국내 기업 역시 IoT 기술 도입으로 비즈니스를 창출하고 있다. 임베디드 솔루션과 IoT 서비스 업체 SGA 임베디드의 에어프로는 전국 초미세먼지 오염도를 측정, 수집된 데이터를 MS 머신러닝 기술로 분석해 특정 지역의 미세먼지 오염도를 파악하는 인텔리전트 IoT 기반 서비스다.

이 회사는 일선 시도 교육청 산하 선도 학교에 설치 운영 중이며 다수의 교육청과 시도 광영자치단체와 설치를 위한 협의를 진행 중에 있다. 초미세먼지 위협이 심각한 상황에서 최신 IT 기술로 아이들의 건강을 고려했다는 평가다.

한국MS 클라우드 및 엔터프라이즈 부문 김우성 이사는 “인텔리전트 IoT는 이미 국내에서 농업, 홈 IoT, 공공, 제조 등 다양한 사례를 만들고 있다”면서 “ 4차 산업혁명 시대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기업이 데이터를 분석하고 머신러닝과 AI까지 MS의 솔루션을 통해 비즈니스를 확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MS는 IoT와 AI 등 신기술을 활용한 제품과 서비스 개발 강화를 위해 과학자, 엔지니어 5000명으로 구성된 MS AI 및 리서치 그룹을 구축, 업체 최대 규모의 1142건의 AI 기술 관련 특허를 보유하며 투자와 연구개발에 전력질주 하고 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