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2015년 12월말 결산 배당금 총액 상위 10개 제약사

Posted On 2016-03-02 By In Industry, Section Top

상장제약사 주주들 올해 ‘배당 잔치’ 예상…2500억원 규모

[데일리포스트=김혜경 기자] 올해 상장제약사의 주주들에게 돌아갈 배당금 총액은 2500억원 규모로,지난해 대비 풍성한 배당 잔치를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2일 팜스코어가 지난해 12월 말 결산 기준 50개 상장제약사의 현금배당 현황을 분석한 결과, 올해 배당금 총액은 전년(1619억원) 대비 54.4%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배당을 실시하지 않았던 한미사이언스를 비롯한 5개사를 제외할 경우, 전년 대비 17.9% 늘어난 1909억원 규모로 집계됐다. 50개 상장제약사의 평균 배당금 총액은 50억원, 평균 시가배당률은 1.0%로 집계됐다.

배당금 총액 1위는 276억원의 한미사이언스로, 1주당 500원을 배당한다.

2위는 228억원의 부광약품이, 3위는 205억을 기록한 유한양행이 차지했다. 유한양행의 1주당 배당금 2000원은 한미약품과 더불어 분석대상 상장제약사 중 최고가다.

이어 ▲한미약품 (204억원) ▲녹십자(202억원) ▲녹십자홀딩스(136억원) ▲동아ST(80억원) 순으로 배당금 총액이 높았다.

배당금 총액 증가율 1위는 지난해 대비 113.4% 늘어난 종근당홀딩스가 차지했다. 이어 ▲ JW홀딩스(89.6%) ▲JW중외신약(71.7%) ▲부광약품(54.1%) ▲화일약품(50.0%) 순이었다.

<사진=팜스코어 제공>

Copyright ⓒ 데일리포스트 & TheDaily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