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dddddddddddddddㅇㅇ

Posted On 2016-02-11 By In Society, Top

MRI 수입 의존도 높아…수·출입 격차 최대 9배

[데일리포스트=황선영 기자] 자기공명 촬영기기(MRI)의 수입 의존도가 여전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기준 수출입 격차는 최대 9배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1일 보건의료 분석평가 전문사이트인 팜스코어가 MRI의 관세청 수출입 통관실적을 분석한 결과, 수입은 지난 2014년(6582만5000달러) 대비 10.5% 증가한 7276만달러(한화 약 871억원)로 집계됐다.

반면 수출은 800만7000달러(약 96억원)로, 수출입 격차가 9.1배에 달했다.

수입 의존도가 가장 높은 국가는 독일이었다. 지난해 기준 독일 수입물량은 3195만8000달러(약 382억원)로 전체의 43.9%를 차지했다.

이어 네덜란드가 1461만1000달러(약 175억원)로 20.1%를 기록했고 ▲중국(18.7%) ▲미국(12.1%) ▲일본(5.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중국의 경우 지난해 수입물량이 466만7000달러(약 56억원)가 늘어나 금액의 증가폭이 가장 높았다. 대부분이 다국적 의료기기업체의 중국 법인에서 생산된 물량으로 추산된다.

한편 MRI 최대 수출 국가는 이란이었다. 지난해 수출 규모는 452만2000달러(약 54억원)로 전체 점유율은 56.5%다. 이어 ▲인도(9.3%) ▲독일(5.8%) ▲중국(5.7%) 순으로 조사됐다.

최성규 팜스코어 수석연구원은 “국내 대표업체로는 ‘사이메딕스’가 있지만 ‘지멘스’, ‘필립스’ 등 다국적 의료기기업체의 장벽이 높아 정면승부는 어려운 실정”이라면서 “대안으로 저가형 제품을 이용해 이란과 중국 등 틈새시장을 공략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팜스코어 제공>

Copyright ⓒ 데일리포스트 & TheDailyPost.kr